default_setNet1_2

화룡동 역사박물관 입지선정에 시민사회 ‘발끈’

기사승인 2019.05.16  13:23:24

공유
default_news_ad1

- 접근성과 하천 인근 부지 입지 부적절…영천박물관 설립방안 모색위한 시민토론회

 
 
 

영천시가 화룡동 일대 역사박물관 건립을 위해 부지를 선정하자 시민사회단체가 입지 재선정을 요구하고 나서는 등 반발하면서 향후 추진 계획에 빨간 불이 켜졌다.

영천시는 화룡동 일원 1만8천811㎡ 부지에 총사업비 250억원으로 수장고, 보전실, 역사관, 선현관, 외전시장 등을 갖춘 박물관을 건립키로 했다.

이에따라 시는 영천시의회 공유재산 관리계획 의결을 거쳐 화룡동 일원을 최종 부지로 확정한 후 토지매입 비용으로 추경예산 35억원을 편성했고, 토지매입 및 전시유물 확보 등 공립박물관 건립을 위한 행정절차에 들어갔다.

하지만 시민단체와 문화계 일각에서 박물관 건립 예정지가 하천인근 지역으로 박물관이 건립 될 경우 유물보관 등 기술적인 부분과 부지 선정과정에 시민 의견 수렴 과정을 거치지 않고 일방적으로 추진했다며 반대의견을 내놓았다.

13일 영천문화원에서 영천박물관 의견수렴시민회의 주최로 열린 ‘영천박물관 설립방안 모색을 위한 시민토론회’는 시민단체와 문화계 관계자들의 화룡동 입지선정 부적절성을 이야기하는 성토장으로 변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시민단체와 문화계 관계자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이규화 희망영천시민포럼 공동대표는 “영천시가 과연 영천시민들의 의견 수렴 없이 추진하는 것이 옳은가. 절차적인 문제 그리고 입지가 타당한가의 내용적인 문제가 시민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고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부지선정 과정이 시민들의 동의없이 진행되어 많은 시민들을 공분케 하고 있다”면서 “영천의 정체성과 영천의 미래, 영천이 새롭게 태어나는데 중요한 계기가 될 수 있는 사업을 논란이 있는 입지에다 짓는게 맞느냐는 견해가 있다”고 말했다.

지봉스님(영천역사문화박물관장)은 “이 기회를 놓치게 되면 영천 문화유산이 밖으로 다 빠져 나간다”며 “내가 지금 수집한 3만여점의 유물은 딱 3점만 영천에서 구했지 나머지는 전부 외부에서 구해왔다”고 밝혔다.

또 이번 기회를 놓지면 우리는 영원히 박물관을 못 지을지도 모른다. 국고보조를 받을려면 기본계획서가 세워져야 하는데 그 계획서 만들어지고 6년이 지나야 되니까 6년동안 시민들이 힘을 합친다면 충분히 유물을 확보할 수 있다. 이번 기회만은 놓치지 말자는 시민들의 화합된 모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채널경북 webmaster@channelkb.co.kr

<저작권자 © 채널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